튀는 범죄 뛰는 현상금
No : 2   |  조회수 :  5042  |  등록일자:2002-07-25  00:44 AM
  
현상금도 "인플레 시대"다.

얼마전까지는 아무리 사회의 이목이 집중된 사건이라도 현상금 첫 출발은 500만원에 불과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돈의 가치가 떨어지면서 사회적 파장이 있는 웬만한 사건에는 1,000만원이 기본인 시대가 됐다.

수사당국은 최근 미궁에 빠진 대전 모 은행 권총살인강도 사건에 현상금 1,000만원을 걸었다.

이에 앞서 이달 초 대구에서 발생한 엽총은행강도의 목에도 1,000만원을 걸었다.

신출귀몰한 도피행각으로 사회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신창원의 현상금이 3년 전 500만원에서 시작했던 것에 비하면 크게 올랐다.

범죄 신고자 보호 및 보상에 관한 규칙 10조에 따르면 민간인에게 현상금으로 줄 수 있는 금액은 최고 500만원이다.

하지만 "수사ㆍ정보 활동비를 현상금으로 쓸 수 있다"는 내부 규칙을 근거로 사건의 중요성을 감안해 돈을 보태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게 해서라도 범인이 빨리 잡히기만 한다면 나쁠 게 없다"는 것이 수사 관계자의 말이다.

현상금은 사안의 중요성에 따라 정해지며 뚜렷한 기준은 없다.

꾸려진 수사본부나 수사팀의 사정을 감안해 결정된다.

보통 살인과 강도, 강간 등 특정 범죄의 경우 300만∼500만원이 보통이다.

하지만 수배범이 계속해서 사고를 친다거나 수사에 진전이 없을 때 현상금도 함께 상승한다.

지금까지 사상 최고액 현상 수배범은 지난해 검거된 신창원이다.

그의 몸값은 5,500만원. 2년여의 도피과정을 거치며 신창원의 몸값은 500만원에서 5,500만원(법무부 500만원, 경찰청 5,000만원)으로 올랐다.

신창원을 신고한 김영근씨는 포상금 5,500만원을 받고 경찰관으로 특채되는 영예를 누리기도 했다



▲ 이전글: 개인정보 신고센터
▼ 다음글: 장기간 집을 비울땐 파출소에 전화를

 사이트 소개   |   광고문의   |   링크사이트   |   열린마당   |   사이트맵   |   운영자 E-mail     |정보보호책임자(010-7174-7555)

Copyright(c) 2002 Chosim.com  All rights reserved